본문

2015 폭스바겐 샤란 새로워진 자태

2015 폭스바겐 샤란 새로워진 자태






올해 제네바 국제 모터쇼는 현지 시각 3월 3일에서 15일까지 였었죠, 폭스바겐 샤란 광범위한 기술 업데이트로 이용자에게 뜨거운 관심을 제시하였습니다. 샤란은 자동차시장 부문에 고유 한 것으로 탈피하고 여러가지 다양한 편의와 편안함을 주는 드라이버를 지원하며 강화된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완전히 새로운 라인업을 제안하고 있죠. 



이러한 연결의 편리함은 최대 수준을 올리며 이용자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밀러링크는 애플 카 플레이, 안드로이드 (구글)도 옵션으로 제공되고 있는 것인데요. 하나의 시스템에서 연계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춘 것이지만 세계적인 흐름이 애플과 손잡고 카 플레이 시스템을 적용 시키고 있는 것이죠. 



가솔린 (TSI)과 디젤 (TDI) 엔진은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자아내게 했고 투란의 트림은 모두가 효율적인 만큼 강력한 인상을 줍니다. 터보 차저 직접 분사 엔진은 예전보다 15 % 더 연료 효율적인 모습을 볼 수 있으며 해외 출시된 엔진은 유로6 표준을 완벽하게 준수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두 개의 새로운 TSI 엔진은 일반150마력, 고성능 220 마력으로 생산하고 있죠. 특히 일반 모델인 1.4L 가솔린 엔진 다운사이징으로 150마력, 25.5 kg.m, 6단 듀얼 미션 성능으로 7인승 탑승 차임에도 작은 엔진에서 터보 장착으로 전혀 작은 자동차 엔진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없는 구성과 힘으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습니다. 




국내 소비자에게는 유지비에 도움 되는 엔진과 성능 기반은 국내의 자동차를 좋아하는 마니아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부분이라 볼 수 있죠. 


세 개의 새로운 TDI 엔진을 보자면 115마력, 150마력, 184마력 등으로 모든 엔진은 추가적인 연료 절감 기능을 사용하면서 민첩한 6 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DSG)과 결합 되어 있습니다. DSG 전송은 220마력의 최고 엔진 표준입니다. 대안으로, 150 마력의 TDI 엔진은 4모션 전륜구동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반 모델인 디젤 모델 경우 2.0L 엔진 115마력, 28.6kg.m, 6단 듀얼 미션 성능으로 약 20Km/L 연비를 보여줍니다. 역시 답답한 없는 스피드와 드라이브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은 0-100Kmh는 12.6초 라는 것을 감안 하에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폭스바겐 샤란 디자인 

외부와 내부 최적화 실현으로 예전에 나왔던 모델과 완전히 달라 보이는 샤란의 외관 디자인은 예전의 투박함 보다 날카롭게 변신한 모습을 볼 수 있죠. 많은 것을 변경하지 않았지만 LED 헤드라이트 기술과 리어 라이트 클러스터는 더 간결 한 시야를 줘 안전성 확보에 더 효과적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기본 모델인 새로운 16 인치 "자카르타" 합금 바퀴에 의해 차의 멋은 휠 이라는 인식을 갖게 하며 멋스런 자태를 볼 수 있죠. 실내 감성은 최적화 된 계기판 다이얼 그래픽 재 설계되어 감성 역시 놓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인데요. 오크 대시 보드와 도어 트림 업그레이드 등 업데이트 된 내부로 마무리는 세 개의 트림에서 디테일한 설계를 제공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변경된 좌석 마사지 기능은 내부 인체 공학을 최적화 되어 피곤한 사회 일상을 탈피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라 샤란은 실내 감성마저도 포기하지 않는 스타일을 면모 볼 수 있는 부분이죠. 




 새로운 운전자 보조 시스템 개발. 

폭스바겐 샤란의 새로운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새로운 클래스 레벨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세계적인 기술력으로 다른 자동차와는 뭔가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부분인데요, 자동 후 충돌 브레이크 시스템이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선택은 전면 차량 까지의 거리가 너무 짧으면 앞서 필요에 따라 브레이크를 적용하는 경우 주변 교통 감시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경고 돕는 것이죠. 



충돌이 임박하면 통합 시스템 비상 제동 기능은 자동으로 30 킬로미터 미만 빠른 시간 내 속도로 비상 정지를 시키는 장치입니다. 적응 형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은 샤란에서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전자 주차 브레이크 시스템은 수동 및 DSG 듀얼 자동 변속기 버전의 경우에서 표준 자동 홀드 기능을 갖추고, 이는 차량의 원치 않는 밀림을 방지하는 기능입니다.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라디오 및 무선 항법 시스템 범위의 라인 업은 완전히 새로운 옵션 터치 스크린 장치는 최대 연결을 제공합니다. 샤란은 응용 프로그램 연결 장착 할 수 있는 최초의 폭스바겐 차량 중 하나가 되는 것인데요.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은 밀러 링크는 안드로이드 (구글) 및 애플 카 플레이를 통해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통합 할 수 있습니다. 



시스템은 또한 (6.5 인치 시스템) 및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부팅 최적화, 빠른 경로 계산, 최적의 성능을 위해 터치 스크린) 빠른 프로세서 인상적인 5인치 또는 6.5 인치 시스템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시스템 통합으로 실내 감성을 높이는데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쉐보레, 복스홀, 모카, 포드, GM의 다양한 자동차 메이커에서 이와 같은 통합 시스템으로 하반기에 적용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부분이죠. 



공간 접근 활용을 용이하게 만들어진 두개의 슬라이딩 도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뒷 자석의 이쉬 폴더 시트는 공간을 활용을 용이하게 만들어주는 것으로 많은 짐을 싣거나, 많은 사람이 탑승할 때 용이한 부분입니다. 



이러한 부분은 사실 국내와 별 다르게 느껴지지 않는 부분이지만 국내보다 먼저 앞서 이러한 장치를 구상하고 적용 시켰다는 것을 생각하면 자동차를 사용하는 이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자 하는 설계를 담아 내는 것이라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번 4월부터 독일 홈페이지에서 보여준 폭스바겐 샤란은 국내의 마니아에 의해 많은 블로그에 소개가 이루어졌고 그로 인해 국내에 출시되지 않았지만 잘 알려져 있는 자동차 이기도 합니다. 


다시 국내에 소개하는 이유는 제원 부분이 잘 알려져 있지 않는 부분에 인식하며 관련 내용을 저 나름대로의 감성을 표현하고자 관련된 이야기로 준비해 보았습니다. 폭스바겐 샤란 알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 되는 내용 이였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