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커피의종류와문화 이것만 보면 끝

커피의종류와문화 이것만 보면 끝.

 

 

안녕하세요 커피를 너무 좋아하는 노말사운드 입니다. 오늘은 시원하고도 달콤한 커피대해서 포스팅 할게요 커피의 종류 와 우리나라 커피의 문화 그리고 세계 커피 생산국가 로스팅 방법 등 여러 가지로 알아보겠습니다. 전 커피를 좋아하지만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관계로 맥도날드를 자주 애용하는 편입니다. 여러분은 어디로 자주 가시나요? 까페 이겠죠!? 후후훗

 

 

 

 

 

우리나라에 1896년 고종 황제가 러시아 머물 당시 러시아 공사인 웨버르의 처형인 손탁으로 부터 커피를 접하고 그 이후 커피 애호가로 되었다고 하죠, 이후 우리나라 최초의 다방이 1902년 손탁호텔안에 정동구락부라는 최초 다방이자 카페가 생겼습죠, 그 후 한국전쟁으로 인한 미군유입으로 자연스레 미군을 통해 인스턴트 커피가 보급되면서 일반인들에게 유통 되었다는 것은 대부분이 아실 거라 생각이 되요.

 

 

 

 

 

 

요즘은 옛날처럼 인스턴트 커피보다 원두커피가 주력 소비가 되고 있습니다. 수입량이 엄청나게 늘고 있는 것은 티비 매체로 잘 알려져 있어 굳이 얻급하지 않겠습니다.

 

그럼 커피는 해외 어디에서 생산되느 걸까요? 세계적으로 보면 많은 나라에서 재배하며 소비하는 곳은 많지만 유명한 나라만 나열 해볼께요 콜럼비아, 하와이, 탄자니아, 브라질, 코스타리카, 파푸아뉴기니, 케냐, 자메이카, 과테말라,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 온두라스, 멕시코, 인도, 예멘 등이 있습니다 물론 더 많은 나라가 있지만 유명한 곳만 나열 한 거 아시죠.

 

 

 

 

 

 유명한 곳에 나열된 커피나무는 심어지고 2년 정도 지나면 꽃이 피고 3년 정도 지나면 노란색이나 빨간색의 열매를 맺게 되어요, 커피열매를 보면 외피, 과육, 내과피, 은피를 벗겨 낸 것을 씨앗 생두라고 부르는데요.

 

 

 

 

 

여기서 건 식법과 습식법으로 가공하여 커피의 질을 좌우하는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건식법: 수확한 체리를 그대로 건조한 후 과육제거 하는 법

 

습식법: 물을 이용해 과육을 제거한 후 발효 및 건조하는 법 일반적으로 재배하는 품종은 우리가 잘 아는 아라비카로부스타 95%차지합니다.

 

 

아라비카

 

 

 

 

로부스타

 

 

 

지금까지 커피의 생산지역과 가공방법 그리고 재배하는 품종을 알아 봤는데요 이제부터 커피로스팅에 대해서 알아볼께요.

 

커피 로스팅 재배한 생두를 열에 가하여 볶는 것을 로스팅이라 합니다.

 

 

 

모든 로스팅은 볶음 정도에 따라 맛과 향이 변화하는데요 보통 9단계로 세분화 하여 볶게 됩니다. 세분화하는 방법은 커피를 볶는 시간, 온도, 속도에 따라 달라지는데요 일반적으로 시나믄 로스팅 까지는 신맛이 강하며 이보다 더 커피를 볶게되면 캐러멜로 진행되면서 생 원두는 짙은 갈색으로 변화게 됩니다. 풀시티 로스트 에 이르면 옅은 신맛과 단맛이 풍부한 향미를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프렌치 로스트 이후에는 신맛은 없고 쓴맛만 느끼게 됩니다, 그 이후까지 원두 커피를 볶게 되면 탄맛과 탄향이 나므로 로스팅에 따라 많은 차이가 나게 됩니다. 보통 스트레이트 로스팅에서 최고의 커피의 맛과 향을 내어지는데요 이러한 공정만 보더라도 아주 중요한 공정이라 볼 수 있겠죠.

 

커피 블렌딩 원산지, 원두의 품종,가공방법, 로스팅 정도 등이 다른 두가지 이상의 커피를 합하여 스트레이트 커피의 단순함을 피하고 새롭고 풍부한 향과 맛을 이끌어 내는 것을 말합니다. 그 방법에 따라 나누면 로스팅 전 블렌드 커피로는 인도네시아산 커피와 예멘산 커피를 합하여 그만의 특징과 장점을 최고점으로 살린 모카 자바가 있어요, 블렌드 커피에다가 다양한 첨가물등을 추가한 것을 어렌지 커피 또는 베레이션 커피라고 합니다. 커피 추출 로스팅한 원두는 추출기구의 특징을 살려서 분쇄하여 물을 혼합하여 용해시켜서 뽑아내는 것을 말합니다.

 

좋은 커피를 뽑아내기 위하여 신선한 원두, 적절한 방법에 따른 분쇄, 추출시간을 고려해야 합니다. 커피의 맛과 향미를 최대로 뽑아내는 방법에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크게 나누어 침출식과 여과식 이 있습니다. 보통 여과식 커피가 더 맛이 있다고 평가 받고 있는데요 그 대표적인 예가 에스프레소 머신과 핸드 드립 방법입니다. 여과식에는 가압추출로 사용하는 에스프레소 머신에는 물에 녹지 않는 성분까지 빠르게 뽑을 수 있어 풍부한 맛과 향을 느낄수 있습니다. 핸드 드립의 경우 에스프레소 머신보다 다소 뽑아내는 시간이 더 걸리지만 스트레이트 커피의 부드럽고 세련된 맛을 취향 별 조절하수 있다는게 장점입니다.

 

핸드 드립으로 커피를 뽑는 방법이 궁금할까봐 대략적으로 설명 해보겠어요.

 

 

 

 

 

- 아주 뜨거운 물과 드립퍼와 서버 그리고 잔을 준비합니다.

 

- 종이 필터에 재봉선 밑부분 옆부분을 엇 갈리게 접습니다.

 

- 종이 필터를 드립퍼에 끼우고 분쇄한 커피를 담습니다.

 

 - 처음 추출 때는 커피가 적셔질 만큼 충분히 물을 부어주고 뜸 드립니다.

 

- 두번째 추출 때는 30초 후에 안쪽부분 부터 원을 그리듯 여러 번에 걸쳐 나누어 추출합니다.

 

- 3~4분 이내에 추출한 커피를 미리 데워진 잔에 담으면 됩니다.

 

에소프레소 메뉴 진한 에스프레소는 다양한 메뉴로 사용할 수 있고 요즘 커피전문점에서 다양하고 맛있는 커피의 메뉴가 소개 되고 있는데요 응용한 메뉴를 보자면 우유를 섞은 라테와 우유 거품등을 활용한 마키야토 그리고 얼음을 활용한 셰이크 풍부한 우유 거품을 활용한 카푸치노가 있는데 특히 카푸치노는 하트모양과 나뭇잎등 다양한 표현으로 맛과 멋 잡은 메뉴이기도 하지요.

 

메뉴를 한번 보실까요!?

 

 

 

 

 

 

지금 까지 커피에 대해서 열심히 포스팅 해 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공유

댓글 0